doosan

        두산솔루스, 헝가리 정부로부터 340억 원 규모 인센티브 획득

        20200525
        - 전지박 공장 설립 자금 지원 받고, 법인세 면제 혜택도
        - 2025년까지 생산규모 7.5배로… 향후 추가 지원 기대

        두산솔루스는 헝가리 정부로부터 약 340억 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.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인 전지박 공장 설립에 필요한 자금 지원과 법인세 면제 혜택 등을 포함한 금액이다.

        두산솔루스는, 오는 10월 헝가리 정부로부터 받게 될 현금 인센티브를 헝가리공장의 양산체계 구축에 활용할 계획이다. 현재 1만 톤인 생산규모를 2022년까지 2만 5000톤으로 늘리기 위해 연말부터 증설에 나설 예정이며, 이후 추가 증설을 통해 2025년까지 생산규모를 7만 5000톤으로 확대할 계획이다.

        20200525img_1.jpg
        ▲ 두산솔루스가 헝가리투자청으로부터 약 340억 규모의 인센티브를 획득했다. 두산솔루스 곽근만 CFO(왼쪽에서 두번째), 두산솔루스 김종우 헝가리법인장(왼쪽에서 세번째)이 헝가리투자청 Adrienn Olah Kantol 인센티브 부서장(왼쪽에서 네번째) 및 관계자들과 인센티브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.

        두산솔루스 관계자는 “헝가리 정부는 현지 두산솔루스 생산공장의 매출 성장성, 고용창출 능력 등을 높이 평가해 인센티브 신청 2개월 만에 VIP 대우(VIP Status)를 제공하면서 건축 및 환경 관련 인‧허가 행정절차를 단축해줬다”면서 “향후 공장 증설 단계 별로 헝가리 정부의 현금 지원 및 법인세 면제, 직원들을 위한 교통편의 증대, 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혜택을 기대하고 있다”고 말했다.

        한편 두산솔루스는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전지박을 양산해 글로벌 배터리 고객사에 공급할 예정이다.

        페이지 상단 이동